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주시, 내년 예산안 1조 9000억 편성...시의회 제출국세 감소로 어려운 상황에도 국·도비 703억원(11.5%) 상승, 경상경비 삭감, 행사·축제성 사업 줄여 전년대비 550억 증액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11.21 16:12
  • 댓글 0
경주시, 내년 예산안 1조 9000억 편성(경주시청 전경). [사진제공=경주시]

(경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주시가 1조 9000억원(일반회계 1조 6360억원, 특별회계 2640억원)을 내년도 본 예산안으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 예산 1조 8450억원 대비 550억원(3%) 늘어난 규모다. 

지방교부세는 국세수입 감소로 340억원 줄었지만, 국·도비 보조금은 경주시가 국회와 중앙부처를 설득한 끝에 703억원 늘었다.

이처럼 지방교부세 감소와 국·도비 증가로 시비 매칭 예산이 늘어남에 따라 불요·불급사업 조정 및 행사·축제성 예산 감액과 자체노력의 일환으로 업무추진비 등 경상경비 삭감으로 강력한 세출구조화를 단행했다.

이를 통해 경주시는 지방채 없는 건전재정기조 원칙을 내년에도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과 서민생활안정 예산을 증액하며 사회적 약자배려는 물론 서민경제 안정에 초점을 맞췄다.

세부 예산안을 살펴보면 △사회복지분야가 5152억원(27.1%)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고 △공공질서및안전·환경 2391억원(12.6%) △국토 및 지역개발 2384억원(12.5%) △농림해양수산 2178억원(11.5%) △문화·관광 1697억원(8.9%) △교통·물류 795억원(4.2%) 순으로 배정했다.
 
중점 사업별로는 △신농업혁신타운 조성 150억원 △통합 환승주차장(황남), 안강, 선도 등 공영주차장 조성 87억원 △출산축하금 및 장려금 51억원 △현곡체육공원 조성 44억원 △어촌뉴딜 42억원 △제2금장교 건설 36억원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 24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어르신 무료택시 운영지원 42억원 △아동양육시설(성애원, 대자원)운영지원 36억원 △교통약자 이동차량 운영지원 15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서민 생활 안정과 민생경제 활력 도모에 중점을 두고 △경주 페이 85억원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 41억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카드수수료 지원 24억원 △중심상권 르네상스 12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밖에도 △ 창업 및 일자리 지원 23억원 △청년 임대주택 운영 15억원 △청년 월세 및 전세보증금 보증료 지원 3억원 등 청년 정책과 △e-모빌리티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55억원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 30억원(351억원 국가 직접 편성) △ 해양레저관광 거점조성 27억원(총사업비 490억) 등 미래성장동력 마련에도 심혈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내년도 예산안은 시의회 정례회를 거쳐 다음달 13일 최종 결정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024년도 본 예산안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서민생활 안정과 민생경제 활력을 도모하는 동시에 첨단미래과학도시로 비상하기 위한 미래경제발전 성장동력 마련에 초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주시#경주시의회#경주시예산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