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50대 '큰손' A씨 "5년간, 1156억에 수도권 792채 싹쓸이"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9.20 14:00
  • 댓글 0
서울 도심 전경. [서울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지난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주택을 가장 많이 매수한 상위 30명이 사들인 주택이 약 8000채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큰손' 50대 A씨는 이 기간 중 1156억원을 들여 수도권 주택만 792채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주택(아파트, 연립다세대, 단독 다가구) 구매 건수 상위 30명이 구매한 주택은 총 7996채였다.

이들 주택의 매수 금액을 모두 합치면 1조1962억원에 달했다.

상위 30명의 80%인 24명은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에 위치한 주택만 집중적으로 산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수도권에서 구입한 주택은 6622채로 총 매수 금액은 1조457억원이었다.

특히 주택 구매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된 50대 A씨는 수도권에 있는 주택만 792채 구입했다. 전체 주택 가격은 1156억원이었다.

A씨에 이어 두번째로 주택을 많이 구입한 40대 B씨는 1151억원을 들여 수도권 주택 709채를 샀다.

민 의원은 "수도권 부동산 규제 완화 등으로 부동산 투기자들이 수도권 집을 집중적으로 쓸어 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정책 기조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택#수도권#민홍철의원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