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서울우유, 10월부터 편의점서 흰우유 1L에 3200원…4.9% 인상200mL는 9.1%, 1.8L 대용량은 11.7% 인상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9.16 20:23
  • 댓글 0
서울우유 흰우유 200㎖ 제품. [사진=서울우유협동조합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다음 달부터 서울우유 흰 우유 제품 편의점 가격이 4.9∼11.7% 오른다.

1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서울우유협동조합의 흰 우유 제품 '나100% 우유' 가격은 1L에 3050원에서 3200원으로 4.9% 오른다.

흰 우유 중 다른 용량 제품의 인상 폭은 더 크다. 200mL 제품 가격은 1100원에서 1200원으로 9.1% 오르고, 1.8L 제품 가격은 5550원에서 6200원으로 11.7% 오른다. 서울우유는 흰 우유뿐 아니라 가공유와 요거트 제품 가격도 인상한다. 가공유는 300mL에 1800원에서 2000원으로 11.1%, 요거트 비요뜨는 1800원에서 2300원으로 27.8% 인상된다.

지난달 29일 서울우유는 오는 10월부터 나100% 우유(1L) 출고가를 대형할인점 기준 3% 수준으로 인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낙농진흥회가 오는 10월부터 마시는 우유에 쓰는 원유(原乳) 가격을 L당 88원(8.8%) 인상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업계 선두인 서울우유가 유통채널별 제품가격 조정을 마무리하면서 매일유업, 남양유업 등 다른 유업체들도 속속 가격 조정에 나설 전망이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우유#10월#편의점#흰우유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