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지스트 연구팀 "바이러스 감염 신속 진단기술 개발"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9.14 15:29
  • 댓글 0
(왼쪽부터) 지스트 김민곤 교수, 홍동구 연구원. [사진제공=지스트]

(광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지스트(광주과학기술원)는 14일 화학과 김민곤 교수 연구팀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항원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인플루엔자 신속항원 진단키트 대비 항원검출 감도를 최소 100배 향상해 바이러스 초기 감염 여부를 단 20분이면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신속 항원진단 기술을 개발했다.

표준방법으로 사용되는 분자진단 검사는 정확성이 높지만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 평균 6시간이 소요돼 빠르게 전파되는 바이러스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데 한계가 있다.

기존 항원진단 기술도 누구나 쉽게 사용 가능하고 20분 이내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항원진단 기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항원·항체 면역 반응을 통해 샘플을 검출하는 측방유동면역분석법을 적용해 정확성을 확보했다.

김민곤 교수는 "새 항원진단 기술은 분자진단 기술과 비슷한 100%의 바이러스 검출 정확성이 확인됐다"며 "다양한 바이러스를 검출하는 센서 개발에 적용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 연구자, 해외우수연구기관 협력 허브구축사업 및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의 지원받았다.

지난달 국제학술지 '에이씨에스 나노(ACS Nano)'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스트#바이러스#감염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