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캠퍼스] "미대 접고, 전기 잡은" 전문대생의 대기업 취업기영진전문대, 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썬파워 우먼 김나영 씨 대기업에 통했다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3.09.14 10:23
  • 댓글 0
대기업에 입사한 김나영 씨가 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했다. [사진제공=영진전문대]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4년제 대학교 미술 전공을 접고 전기를 잡은 여대생이 듣보잡을 외쳤다. 듣도보도 못한 잡(Job, 일).

화제의 주인공은 올해 2월 대구 영진전문대학교를 졸업한 김나영씨(24). 그는 지난해 11월 LS Electric에 조기 입사했고 지금은 자동화 관련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무를 하고 있다.

그는 "내가 전기 분야에서 일을 할 줄이야. 그야말로 '듣보잡'이 아닌가"라며 웃었다. 도대체 그에겐 무슨 일이 벌이진 것일까?

대구서 인문고를 졸업할 때만해도 그는 미술학도였고 당연히 4년제 대학교에 입학해 미술을 공부했다.

그렇지만 대학 1학년 재학 중 적성과 진로를 고민되기 시작했다. 그런 그의 모습을 지켜보던 아버지는 조심스럽게 '전기'를 한 번 배워보면 어떻겠느냐고 했다.

처음엔 펄쩍 뛰었다. 하지만 전기 공사업으로 열심히 사시는 아버지 모습이 뇌리에 박혀서인지 자신도 모르게 그렇게 해보겠노라고 말했다.

그리고 빠른 취업, 성공적인 취업을 위해 전문대 여기저기를 기웃거리다가 공학 분야 전국 최고 경쟁력을 갖춘 영진전문대학교에 입학했다.

하지만 '전기'에 '전(電)'자도 모르던 김 씨가 할 방법은 전공과목인 '전기'와 관련된 용어를 달달 외우는 것. 이렇게 전공과목을 하나씩 습득해 가며 1학년 여름방학을 맞았고, 전기기능사 자격증 도전에 나섰다. 필기를 통과하고 작업형 실기 시험에 대비해 난생처음 만져보는 도구를 안전하고 능숙하게 다룰 수 있도록 수많은 연습을 한 결과, 전기인을 위한 첫발인 자격증을 무난히 취득할 수 있었다.

이 작은 성공이 그에겐 큰 자신감을 불어넣었고, 2학기부터 전공과목 대부분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쳤다. 1학년 겨울 방학 땐 계열에서 마련한 자격증 취득을 위한 특강에 참여해 최고의 난이도를 자랑하는 전기산업기사를 단 한 번의 실패도 없이 취득했다. 그는 "내겐 나도 모르는 전기에 대한 전기가 흐르고 있었나?"라고 반문도 해봤다.

자신의 적성에 빛을 찾은 듯, 더욱 당당해진 그는 무작정 부딪혀 보자며 반대표도 맡았다. 남들 앞에서 늘 쑥스러움을 내 뿜던 모습에서 탈피해 학우들과 어울려 모르는 것을 과감히 물어보고, 전공연구회에서 실력을 키웠다.

졸업을 앞두고 취업 시장에 뛰어들었다. '기술에는 성별이 없다'는 말처럼 수십 번 여러 회사에 지원서 낸 그는 LS Electric에 턱하니 붙었다.

김 씨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더 나은 미래, 전깃불을 밝히 듯 전공능력을 높이기 위해 또 다른 도전을 나섰다. 주경야독, 모교인 영진전문대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인 디지털전기공학과에 올해 입학해 공학사와 전기기사 취득을 위해 오늘도 불철주야 열심히 달리고 있다.

"후배님들, 전기(電氣)야말로 우리 생활과 가장 밀접한 에너지 분야인 만큼 파워풀한 미래를 위해 전기에 한 번 도전해 보시죠, 파이팅"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진전문대#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LS Electric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