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올해 서울 추석 차례상, 전통시장 24만원·대형마트 28만원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9.13 06:33
  • 댓글 0
올해 추석 상차림 비용 조사 결과. [서울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올해 서울에서 추석 차례상을 준비할 때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약 24만 원, 대형마트는 약 28만 원이 들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 시내 전통시장 16곳, 대형마트 8곳, 가락시장(가락몰) 등 유통업체 총 25곳에서 36개 주요 성수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6∼7인 가족 기준으로 이같이 추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3만 7,381원으로 대형마트(28만 581원)보다 4만 3,200원(15.4%) 저렴했다.

작년과 비교하면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5,892원(2.4%),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만 6,849원(8.7%) 하락했다. 이는 전년도에 이른 추석의 영향으로 차례상 차림 비용이 다소 높게 형성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과일류(사과·배), 채소류(배추), 수산물(오징어·부세조기), 쌀은 전년보다 모든 구입처에서 가격이 올랐다.

반면 채소류(애호박·시금치·무·대파), 나물류(고사리·도라지), 축산물(소고기) 가격은 전년 대비 하락했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보다 과일류는 평균 11%, 채소류는 13%, 축산물은 25%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송편, 밀가루, 찹쌀산자 등 일부 가공품은 대형마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았다.

가락시장 내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1만 5,60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보다 각 9%, 23% 낮았다. 특히 임산물(대추·밤), 나물류(고사리), 건어류(북어포), 축산물(달걀·닭고기), 기타 가공식품의 가격이 다른 구입처 대비 저렴했다.

공사는 정부의 성수품 공급 확대 등 물가안정 정책으로 이번 추석 농수축산물의 가격이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최근 집중호우, 고온 등 이상기후 현상으로 과일류, 채소류의 산지 작황 상태가 좋지 못해 일부 품목은 평년보다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수산물의 경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상태여서 전반적인 시세 하락이 예상된다고 공사는 분석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추석#차례상#전통시장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