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 시민단체 "전쟁은 축제 아니다"…인천상륙작전 행사에 반발10일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평화행동 주간 선포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9.10 17:44
  • 댓글 0
'인천평화행동주간 선포' 기자회견 사진. [사진=정전70년 한반도 평화 인천행동 제공]

(인천=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인천상륙작전 73주년을 맞아 인천시가 대규모 전승행사를 개최하자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 3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정전70년 한반도 평화 인천행동'(이하 인천행동)은 10일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 행사는 전쟁도시 이미지를 벗고자 '평화도시 인천'이라는 이름으로 추진해온 그간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천행동은 또 최근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상륙작전 기념행사와 관련해 "한반도 긴장이 높아질 것"이라고 보도한 사례를 언급하면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인천행동은 "35억원이 넘는 혈세를 투입하는 이번 행사로 인천은 전쟁의 도시로 다시 각인될 것"이라며 "평화가 뒤로 물러서고 대결과 전쟁이 한 발 앞으로 다가올 수 있어 우려되는데 관련 보도는 이러한 염려가 기우가 아니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상륙작전 기념에 앞서 민간인 희생자 진상조사를 먼저 진행하고 희생자 위령 주간을 선포해야 한다"며 "나아가 평화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평화 주간을 선포하고 이에 걸맞은 행사를 개최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인천행동은 인천시 전승행사에 맞서 이날부터 19일까지를 인천평화행동 주간으로 선포하고 심포지엄·세미나·영화제와 시민·자전거 평화행진, 연평도 평화기행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인천행동은 "인천시에 과연 전쟁을 그렇게 축제처럼 기념해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평화 주간에 인천상륙작전의 진실을 알리고 평화 수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와 해군이 개최하는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는 이달 1일 시작됐고 오는 19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인천상륙작전#인천행동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