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바이오디젤 생산공장' 신설 투자 유치4일, 케이디탱크터미널과 '바이오디젤 생산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 체결
  • 김용광 기자
  • 승인 2023.09.04 16:13
  • 댓글 0
울산시, 케이디탱크터미널과 바이오디젤 생산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 체결(울산시청 전경). [사진제공=울산시]

(울산=포커스데일리) 김용광 기자 = 울산시가 케이디탱크터미널로부터 375억 원 규모의 바이오디젤 생산공장 신설 투자 유치를 이끌어 냈다.

울산시는 4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7층 시장실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장선우 케이디탱크터미널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디젤 생산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투자양해각서에 따라 케이디탱크터미널은 울주군 온산읍 온산국가산업단지에 바이오디젤 생산공장을 신설하게 된다.

총 375억 원을 투자해 온산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현 사업장 유휴부지(1만 4627㎡)에 연간 9만 톤 생산규모로 9월 중 착공해 내년 10월 준공할 예정이다.

특히 신설 공장 운영에 필요한 신규 인력 채용 시 울산시민을 최우선으로 고용하고, 직원의 울산 주소 이전을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또 공장 건축과 설비 구축 시 지역 업체를 적극 활용하는 등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에 울산시와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울산시는 생산공장 신설 투자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케이디탱크터미널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신속한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장선우 케이디탱크터미널 대표이사는 "바이오디젤 생산공장 신설 투자를 통해 '국가 신재생에너지 정책' 부응과 울산시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관련 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로 울산 지역경제의 발전과 고용 창출에 더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이번 투자에 따른 생체(바이오) 연료 보급 확대는 석유 수요 대체효과 및 에너지 안보 강화뿐만 아니라 기후변화 대응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케이디탱크터미널가 생체(바이오) 연료 분야에서 선도적 기업으로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디탱크터미널은 극동유화의 관계회사로 2018년 설립되어 자본금 130억 원, 매출액 49억 원 규모의 중견기업으로 울산 울주군에 본사를 두고 있다.

 

김용광 기자  kyk1543@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산시#바이오디젤#케이디탱크터미널

김용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