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포커스이슈] 軍초급간부 수 급감, 시급한 현실로 다가온다국방부, 초급간부(중ㆍ소위, 중ㆍ하사) 인원 급감(2,345명), 2024년도 급여(기본급) 823억 감액 편성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3.08.03 09:14
  • 댓글 0
육군3사관학교, '제60기 입학식' 장면. [사진제공=육군3사관학교]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국방부가 2024년도 초급간부 급여(기본급) 예산(안)으로, 전년대비 823억 원이 감액된 2조 4,100억원 규모로 편성, 적신호가 켜진 초급간부 부족 문제가 현실로 확인됐다. 급여(기본급)를 지급해줘야 할 초급간부 인원이 지난해에 비해 2,345명(중ㆍ소위 440명과 중ㆍ하사 1905명)이나 감소한 것이다.

국민의힘 임병헌 국회의원(대구 중ㆍ남구)이 국방부로부터 받은 '초급간부 기본급, 수당 2023년 편성예산 대비 2024년 국방부 예산안 현황' 등 자료에 따르면, 軍 초급간부에게 지급해야 할 2024년도 기본급의 경우 지난해 대비 823억원이 줄어든 2조 4,100억원 규모다. 반면, '성과상여금'과 '시간외수당'의 경우 초급간부 처우개선의 일환으로 각각 358억원, 804억원 규모로 대폭 증액 편성됐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장교 및 부사관 지원율 현황을 보면 초급장교의 감소 추세가 확연하다. 장교의 경우, 입직 경로는 다양하지만 지난 2019년 최대 6:1 경쟁률을 보이던 육군3사관학교는 불과 3년 만인 2022년에 3.6:1로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학사장교도 3.4:1에서 1.5:1로 급락했다. 육군 부사관의 경우는 더욱 심각해서 지난 2018년 평균경쟁률 4:1 이던 것이 2022년에 2.8:1로 떨어졌다.

내년 국방부 예산안에 포함된 초급간부 성과상여금 인상의 경우, '공무원수당 등에 관한 규정' 제7조의 2 별표 2의 3에서 규정하고 있는 현행 초급간부의 성과상여금 기준호봉을, 일반 9급공무원(10호봉) 기준에 맞춰 적용하는 방안을 인사혁신처에서 검토 중이다.

임병헌 의원은 "인구감소, 병사(18개월) 대비 상대적 긴 복무기간(28개월) 등으로 초급간부 지원자가 감소하는 현실적인 문제점은 분명히 있다"면서도 "초급간부 지원율 제고를 위해 노후숙소의 개선은 물론 각종 수당 인상에 필요한 예산이 충실하게 반영되도록 인사혁신처, 기획재정부와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의원은 아울러 "주거환경개선과 급여(수당) 인상이 초급간부 감소현상의 근본적 해결책일 수는 없는 만큼, 복무기간 조정, 격오지 근무여건 개선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통해 유능한 초급간부의 지원자를 확보할 범정부차원의 근본적인 해결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방부#초급간부#성과상여금#시간외수당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