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박정현 부여군수, 수해 현장 찾은 이재명에…"적절한 지원방안 필요"박정현 부여군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만나 수해복구 현장점검, 이재명 대표에 침수 피해대책과 실질적 보상방안 마련 건의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7.25 15:04
  • 댓글 0
박정현 부여군수가 25일 정동·자왕지구를 찾은 이재명 대표와 수해복구 현장을 함께 둘러봤다. [사진=부여군 제공]

(부여=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박정현 군수가 25일 부여 정동·자왕지구를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수해복구 현장을 함께 둘러봤다.

이날 현장에는 더불어봉사단,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충남도당 등 360여 명이 수해복구 작업에 나서기도 했다.

부여군은 이번 집중호우로 농경지 3452㏊가 침수되거나 매몰되며 총 670억에 이르는 피해를 입고 지난 15일부터 복구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박 군수는 이재명 대표에게 "이상강우에 대응하기 어려운 낮은 배수용량의 문제로 침수를 피하기 어려웠다"며 "농림축산식품부에 지역여건을 반영한 배수용량 설계기준 상향을 건의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상습 침수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 신규대상지인 6개소에 대한 배수개선사업을 건의하는 데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다. 군은 상습 침수구역이었던 중정리에 지난해 말 배수개선사업을 완료해 이번 집중호우에서 침수피해를 완벽하게 해소한 바 있다.

또한 박 군수는 "공공시설에 비해 사유시설에 대한 지원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사유시설에 대한 적절한 지원방안도 필요하다"고 제도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사유시설의 피해 농작물, 농업시설 등 복구비 현실화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사유시설 중 복구비가 제외된 시설 장비의 추가 지원을 건의했다.

이어 "보험 가입 약정상 자기부담금 10~20% 되어 있어 피해농가 보험처리에서 80~90% 보상금만 지급이 가능하다"며 "농작물재해보험 작물 보상금 100% 지급과 보상금 단가 요율의 인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여#박정현부여군수#이재명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