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강원도 "과도한 용역 줄인다"…용역 관리 강화 추진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3.07.22 16:13
  • 댓글 0
김한수 강원도 기획조정실장이 20일 오후 강원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과도한 용역을 줄이는 용역 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강원도 제공]

(원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김진태 강원도정이 과도한 용역을 줄이는 용역 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김한수 강원도 기획조정실장은 20일 오후 강원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조직의 업무수행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기존 용역 관리방식을 전면적으로 개편할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강원도는 이를 위해 이달 초 용역관리방식 개선 티에프(TF)를 꾸려 최근 3년 동안 도 본청과 23개 산하기관에서 수행한 용역 7758건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는 등 문제점을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김 실장은 “실태조사 결과 △실·국별 용역 추진에 대한 관리·통제 시스템 부재 △용역 수행 필요성을 판단할 가이드라인 부재 △도 본청에서 산하기관에 맡긴 위탁사업을 다시 민간업체에 용역 주는 ‘용역의 재용역’ 등 크게 3가지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강원도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용역의 필요성을 판단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신설하기로 했다. 가이드라인을 통해 용역수행시 얼마나 예산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는지와 타 부서·산하기관 등과 협업으로 해결 가능 여부, 용역에 투입하는 인력과 예산 적정성 등을 묻겠다는 것이다. 또 해마다 감사위원회의 회계감사를 통해 가이드라인 위반 여부도 점검하기로 했다.

용역 심의 절차를 강화하고, 자체수행 지원을 위한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2000만원 이상 용역은 용역전담부서 심의를 받도록 했으며, 업무 자체수행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도 산하기관·사회단체 등과 전문인력을 연결하는 협업시스템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김진태 강원지사는 “그동안 용역에 과도하게 의존한 점이 있다. 용역 관리 강화를 통해 예산절감 효과뿐 아니라 용역에 맡겼던 업무를 직접 추진하면서 직원 개개인의 경험과 역량이 쌓이고, 보다 유능한 조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는 ‘쓸 땐 쓰고, 아낄 땐 아낀다’는 기조의 재정혁신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용역 관리 강화 방안’은 ‘강원형 재정준칙 도입’에 이은 강원도의 두 번째 재정 다이어트 정책이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용역#강원지사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