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날씨] 주말 "전국 100㎜ 넘게 온다"…기상청 "야영 등 자제"경기 북부 최대 150㎜…충청권 또 120㎜ 이상, 22일 밤~새벽 30∼60㎜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7.21 16:32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장맛비가 이번 주말 다시 전국에 찾아온다. 수도권에 최대 150㎜의 비가 내리는 등 24일까지 전국에 100㎜ 넘는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1일 북태평양 고기압의 고온다습한 공기와 북쪽에서 내려오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부딪히며 형성된 정체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22일~23일 전국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주말 이틀간 수도권과 전라 해안, 경남권 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30~60㎜, 그 밖의 지역에선 30㎜ 안팎의 강한 비가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서해5도에 50~100㎜다. 특히 경기 북부에는 최대 150㎜, 강원 내륙에도 100㎜ 이상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앞서 많은 비가 내렸던 충청의 경우, 충남 북부와 충남 남부 서해안에 12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대전·세종·충남에도 30~80㎜의 비가 예보됐다.

또 전남 해안에 120㎜, 전북 서해안에 1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등 광주·전남·전북 서부에 30∼80㎜가 예상된다.

제주도에도 30∼80㎜ 비가 내리며, 제주 남부와 산지에는 150㎜ 이상의 비가 예보됐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관은 "취약 시간대(22일 밤∼23일 새벽)에 강한 비가 순식간에 내릴 수 있는데다, 북한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수문이 열릴 경우, 강한 비로 인해서 사고가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 예상된다"며 "경기 북부와 수도권,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서 아영과 캠핑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말#폭염#장맛비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