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여론조사] 내년 총선, 野가 다수당 돼야 '49.8%'...與가 다수당 돼야 '37.4%'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6.07 09:32
  • 댓글 0
국회의사당 전경. [국회 제공]

(서울=포커스제일리) 전홍선 기자 = 내년 4월 열리는 총선에서 바람직한 국회 구성에 대해 정권견제론이 국정안정론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3∼4일 전국 성인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월례 정치여론조사' 결과 '정권에 대한 견제를 위해 야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은 49.8%,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은 37.4%로 나타났다.

정권견제론이 국정안정론보다 12.4%포인트 높았고 이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밖이다. 모름·무응답은 12.8%였다.

내일이 총선이면 어느 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오차범위 내에서 근소하게 앞섰다.

내일이 국회의원 선거일이라면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3.1%,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1.2%로 나타났다. 격차는 1.9%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직전 조사인 한 달 전(5월 6∼7일) 조사에 비해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2.9%포인트 상승했고, '국민의힘 선택' 응답은 1.1%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3%, 기타 정당 3.1%, 지지정당 없음은 17.3%였다. 투표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8.3%, 모름·무응답은 3.7%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0.5%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선#민주당#국민의힘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