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여야, 현충일 한 목소리로 '호국영령' 추모...현 정부 상반된 평가與 "가짜 평화 구걸 안해"…野 "편향적 이념이념 고집"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6.06 17:50
  • 댓글 0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있다. [뉴시스]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현충일인 6일 여야는 한 목소리로 호국영령을 추모하면서도, 현 정부에 대해선 상반된 발언을 내놓았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SNS에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면서 핵과 미사일로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과 마주하는 우리로서는 국가 유공자를 예우하는 것이 곧 국가 안보를 다지는 근본이며 '보훈이 바로 국방'"이라며 "북한 눈치를 보면서 가짜 평화를 구걸하느라 호국영웅들에 대한 추모마저도 도외시하는 일이 더 이상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임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발언이다.

강민국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보훈부 승격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국가의 예우를 최대한 끌어올리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한 국가의 품격은 누구를 기억하느냐에 달려있다'는 윤 대통령의 말처럼 영원히 그 숭고함을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SNS에 "무책임한 말 폭탄으로 위기를 조장하고, 진영대결의 하수인을 자처하는 '편향적 이념외교'를 고집하면 언제든 비극의 역사가 반복될 수 있다"며 "민주당은 선열들의 호국 정신을 계승하고 국민과 역사를 실질적으로 지키는 '전략적 자율외교'의 길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강선우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그리고 민주주의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희생을 딛고 만들어진 결과"라며 "민주당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뜻을 이어받아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지켜내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끊임없이 힘쓰겠다"고 했다

정의당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대결이 아닌 대화로, 갈등 대신 공감과 협력의 길로 나아가자"며 "평화와 통일의 길이 가족과 국민, 나라를 지키려 했던 선열들의 참뜻임을 기억하고 오늘날 위기의 한반도에 그 뜻을 반드시 실현하자"고 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충일#호국영령#보훈부#순국선열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