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행복진흥원, '자립준비청년'에 3,000만원 지원 자립준비청년 100명에게 10만원 상당 교통카드 연 3회 지원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3.05.24 14:51
  • 댓글 0
대구행복진흥원, '자립준비청년'에 3,000만원 지원. [사진제공=대구시행복진흥사회서비스원]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대구광역시행복진흥사회서비스원은 2023년 교통복지사업인 '다 함께 대구로'의  일환으로 자립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의 원활한 사회생활 지원을 위해 교통비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대구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자립준비청년으로 아동양육시설·공동생활가정·가정위탁시설에서 보호종료된지 3년 이내이거나, 오는 12월까지 보호종료 예정 청년과 대구시청소년자립지원관 사례관리 대상으로, 대구시 청소년과의 추천을 받아 총 100명의 자립준비청년에게 1인당 10만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연 3회 지원한다.

행복진흥원은 자립 준비가 미약하거나 사회활동을 이제 막 시작하는 자립준비청년들을 위한 교통비 지원사업을 3년째 이어져 오고 있으며, 올해는 보호종료청년과 더불어 청소년쉼터 퇴소 청년까지 대상을 확대했다.

교통복지사업 ‘다多 함께 대구로路’는 대구시‧DGB유페이‧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협약을 통해 교통카드 장기미사용 충전선수금을 활용한 대구시민 복지 증진 사업으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및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복지사업을 행복진흥원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탄소중립 실천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All 타'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5월부터 9월까지 월 5회이상 대중교통(버스, 지하철)을 이용한 대구시민(만 14세 이상)은 대구행복진흥원 누리집(https://daegu.pass.or.kr)에서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매월 550명씩 추첨을 통해 5만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지원한다.

정순천 행복진흥원장은 "자립준비청년들이 사회에 나와 겪는 어려움이 최소화 되어 훌륭한 사회인으로 자리매김 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청년을 위한 다양한 정책발굴 및 지원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행복진흥원#자립준비청년#교통비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