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올해 서울 빌라·단독주택, 매매·전세거래 '역대 최저'아파트값 하락·빌라 전세사기 영향으로 수요 감소, 서울 아파트 1∼4월 매매·전세 거래량은 증가 '대조'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5.24 14:23
  • 댓글 0
[동아경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올해 서울지역 비아파트(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의 매매와 전세 거래량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통해 집계한 올해 1∼4월 비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6천840건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6년 이후 동기간 거래량으로 가장 적었다.

지난해 매매 거래 1만4천175건과 비교하면 51.7% 감소한 것이다.

구별로는 강서구가 지난해 1∼4월 1천737건에서 올해 600건에 그쳐 작년 대비 65.5% 감소했다.

이어 강남구(64.2%), 금천구(64.1%), 송파구(63.0%), 양천구(61.8%) 등의 순으로 거래량이 많이 줄었다.

비아파트 전세 거래량도 올해 1∼4월 3만6천278건으로 작년 동기(5만3천326건)보다 감소하는 등 1∼4월 거래량으로는 2011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비아파트 매매, 전세 거래가 감소한 것은 지난해 아파트값이 크게 하락해 아파트 급매 쪽으로 수요가 이동한 데다, 최근 빌라(연립·다세대) 등을 중심으로 전세사기 문제가 확산하며 비아파트 선호도가 줄어든 영향이 크다.

실제 지난해 극심한 거래 절벽 상태였던 아파트는 올해 들어 거래량이 증가했다.

1∼4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9천957건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지난해 동기(5천85건)보다 2배 수준으로 늘었다.

올해 1∼4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은 월 5만5천172건으로 2011년 이후 동기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사기 영향으로 비아파트의 전세 기피현상이 생겨나면서 갭투자도 사라지고, 매매 거래량도 얼어붙었다"며 "비아파트와 아파트의 주거선호도와 가격 격차는 더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빌라#단독주택#매매#전세거래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