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도, '독도새우' 30만마리 울릉도·독도해역에 방류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5.23 11:01
  • 댓글 0
'도화새우' [사진=경북도 제공]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23일 독도새우로 널리 알려진 도화새우 20만마리를 울릉도·독도해역에 방류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울진 왕돌초 해역에 도화새우 10만마리를 놓아 보냈다.

수산자원연구원은 지난해 12월 어미에서 부화한 새끼를 약 6개월간 키워 이번에 방류했다.

도화새우는 독도새우류(도화새우, 물렁가시붉은새우, 가시배새우) 3종 가운데 가장 대형이다.

최근 수요가 급증하나 자원 감소 등으로 어획량이 적어 ㎏당 20만∼30만원의 고가에 거래되는 동해안 명품 새우류다.

수산자원연구원은 고부가가치 품종 자원을 회복하고 건강한 해양 생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13년 물렁가시붉은새우, 2018년 도화새우 대량 종자생산에 성공해 지금까지 182만마리를 울릉도, 독도, 왕돌초 해역에 방류했다.

김중권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독도해역에 지속적인 방류로 독도새우 상징성을 부각해 우리나라 영토의 실효적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독도새우#울릉도#독도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