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문화] DIMF, 스미소니언(Smithsonian) 재단과 손잡는다아시아 문화역사 프로그램팀 ‘폴 테일러’ 국장 제17회 DIMF 방문, 뮤지컬의 영향력을 세계에 전할 두 단체의 시너지 기대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3.05.23 09:38
  • 댓글 0
(좌) DIMF 배성혁 집행위원장, 스미소니언 폴 테일러 박사. [사진제공= DIMF]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스미소니언(Smithsonian) 재단의 폴 테일러 박사(Paul Michael Taylor)가 제17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기간 대구를 방문해 DIMF와 기념책자 발간과 창작뮤지컬 제작 등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박물관을 21개 운영중인 세계 최대의 박물관 그룹인 스미소니언 재단의 아시아 문화역사 프로그램팀의 국장인 폴 테일러 박사와 DIMF의 이번 만남은 2006년 Pre. 축제를 시작으로 18년간 세계 유일무이한 뮤지컬 축제를 개최중인 DIMF의 역사적인 20주년을 기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자 성사되었다.

폴 테일러 박사는 한국 문화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이해를 바탕으로 198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역사적인 인물과 사건과 관련한 방대한 컬렉션을 책임지고 있다. 

특히, 최근 한국 문화에 대해 깊이 조사를 이어가고 있는 폴 테일러 박사는 DIMF 배성혁 집행위원장과 함께 지난 5월 19~20일 기간 축제가 펼쳐지고 있는 현장 곳곳을 직접 둘러보며 화담을 나누었다.
오랜 시간 뮤지컬의 대중화에 힘써온 DIMF의 역할에 찬사를 보낸 폴 테일러 박사는 스미소니언 재단의 큐레이팅 능력을 바탕으로 DIMF와 파트너십을 맺고 다각도로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스미소니언 재단은 지난 2016년 발간된 DIMF의 10주년 기념 자료집을 발전시켜 오는 2026년 새로운 형태의 20주년 기념책자를 직접 발간해 전 세계에 유일무이한 축제를 이끈 DIMF의 역사를 기록으로 보존하며 널리 알리기로 했다.

또한 스미소니언 재단은 보유하고 있는 한국의 역사적인 인물에 대한 소스를 바탕으로, DIMF와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새로운 창작뮤지컬을 제작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DIMF와 스미소니언 재단은 오는 2026년 DIMF 20주년에 맞춰 미국 워싱턴 D.C의 케네디센터에서 제작한 창작뮤지컬의 공연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고자 한다.

DIMF 배성혁 집행위원장은 "DIMF의 20주년은 DIMF 뿐만 아니라 한국 뮤지컬의 역사에 더없이 소중한 기점이 될 것"이라며 "각계의 전문가들과 20주년 기념 TF팀을 구성해 DIMF의 새로운 20년을 계획하고자 한다. 그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스미소니언 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할 DIMF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IMF#스미소니언#뮤지컬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