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문화] "동아시아 수제종이의 비밀을 풀다"한국국학진흥원, '종이 주제 국제학술세미나' 개최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3.05.22 09:00
  • 댓글 0
'2023 동아시아 종이 국제학술세미나' 초대장. [한국국학진흥원 제공]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국학진흥원이 주관하는 국제학술세미나가 5월 23일 '동아시아 수제종이의 비밀을 풀다"라는 주제로 62만여점의 기록유산을 소장하고 있는 한국국학진흥원에서 개최한다.

4․19혁명 기록물과 동학농민혁명 기록물이 지난 5월 18일(현지시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최종 승인되었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건수는 18건으로, 세계 4위에서 세계 3위로 올랐다.

세계적인 '기록의 나라'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기록의 나라'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선조들의 투철한 기록 정신과 함께 종이가 기반이 되었기 때문이다. 인류 3대 발명품의 하나인 종이는 과거의 역사와 문화를 현재까지 연결해 준 가장 핵심적인 기록매체였다. 오늘날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문화 강국이 될 수 있었던 원동력도 바로 우수한 한지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기록의 나라' 중심, 경상북도

中, 전통 제지 시연(출처_Asao Shimura).

경상북도는 안동을 비롯해 문경, 청송 등에서 전통의 방법으로 현재까지 종이를 생산하고 있는 한지의 메카이다. 이번 학술세미나에서는 아시아 지역의 전통 제지술을 비교하고, 우리나라 전통한지 진흥정책의 방향에 대해 모색한다.

일본의 권위 있는 종이연구가인 아사오 시무라(朝夫志村)는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각 지역의 종이 초지기술의 전통과 계승에 대하여 발표하고, 명지대 한윤희 교수는 한국과 일본에 전해지는 한일 고문서의 수제지 초지기술의 차이점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다.

박후근 경상북도인재개발원장은 정책공급자와 정책수요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통한지 진흥정책에 관한 제언을 한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이#수제종이#한국국학진흥원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