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에 최대 150mm 폭우..침수 피해 잇달아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3.05.06 18:37
  • 댓글 0
[사진=전주MBC 캡처]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어린이날 연휴 동안 전라북도에는 최대 1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호우주의보와 강풍주의보는 5일 밤 10시를 기준으로 모두 해제됐지만, 장수군의 한 마을 주차장 축대가 무너지는 등 물이 넘치거나 나무가 쓰려졌다는 34건의 신고가 소방본부에 접수돼 배수 조치와 토사 제거 등이 이뤄졌다.

또 서해남부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군산과 말도, 군산과 연도 등 섬 지역을 잇는 5개 항로 6척 가운데 2개 항로 2척의 운항이 통제된 상황이다.

그제 오후부터 지금(6일 낮 12시)까지 내린 비는 전주 69mm, 군산 122.1mm, 익산과 김제 136.5mm, 장수 91.2mm, 부안 141.7mm, 고창 150.5mm 등을 기록중이다.

기상청은 전라북도에 6일 늦은 오후까지 10~40mm, 7일 오전까지 5mm의 비가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북도#폭우#침수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