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통도사·해인사·불국사 등 '전국 65개 사찰' 4일부터 무료입장시도지정 문화재 보유한 5곳은 계속 징수, 조계종과 문화재청 업무협약 맺어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5.02 09:49
  • 댓글 0
문화재청 최응천 청장(왼쪽)과 대한불교 조계종 진우 총무원장이 1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문화재 관람료 관련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문화재청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국가지정문화재를 보유한 대한불교조계종 산하 전국 65개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가 오는 4일부터 면제돼 무료 입장이 가능해진다.

조계종과 문화재청은 1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불교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존 및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국가지정문화재를 보유한 조계종 산하 사찰에 입장할 때 징수하던 문화재 관람료를 4일부터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관람료가 면제되는 사찰은 해인사, 법주사, 통도사, 불국사, 석굴암, 화엄사, 백양사, 송광사, 선운사, 내장사, 범어사, 동화사, 수덕사, 월정사, 운주사, 전등사, 용주사, 백담사 등 65곳이다.

대신 이들 사찰에는 정부가 관람료 감면 비용을 지원한다. 앞서 문화재청은 올해 관련 예산으로 419억원을 마련했다. 문화재청은 국가지정문화재 소유자 또는 관리단체로부터 다음달 말까지 관람료 감면 비용 지원 신청서를 받는다.

다만, 시·도지정문화재를 보유한 보문사(인천 강화)와 고란사(충남 부여), 보리암(경남 남해), 백련사(전북 무주), 희방사(경북 영주) 5곳은 관람료를 계속 징수한다.

문화재 관람료는 1970년부터 국립공원 입장료와 통합 징수됐다. 2007년 1월 국립공원 입장료가 폐지된 이후에도 사찰 측이 문화재 관람료를 따로 받으면서 방문자와 갈등을 빚어왔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찰#관람료#국가지정문화재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