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날씨] 4일 밤부터 전국에 '단비'···최대 120㎜ 많은 비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4.03 12:25
  • 댓글 0
4년 만에 열린 '안동벚꽃축제'가 상춘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제공=안동시]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4일 밤부터 이틀 동안 전국에 반가운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이번 단비로 건조특보가 해제되면서 산불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4일 늦은 오후부터 제주도, 밤부터는 중부지방과 전라권에 비가 내리겠고, 5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고 3일 예보했다. 봄비 치고는 많은 양이 내릴 것으로 보이는 이번 비는 6일 오전 대부분 그치겠지만 강원 내륙·산지에는 6일 늦은 밤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지형의 영향을 받는 전남 동부 남해안과 경남 서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는 5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전남권, 제주도(북부 해안 제외), 서해5도, 경남권 남해안, 경남 남서 내륙에 30~80㎜다. 전남 동부 남해안, 경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남부 등에는 120㎜ 이상, 제주도 산지에는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수도권,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 전북, 경북 북부 내륙, 경남권(남해안, 남서 내륙 제외)에는 20~60㎜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 동해안, 충북, 제주도 북부 해안, 경북권(북부내륙 제외),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10~40㎜다.

4일까지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동해안 제외) 지역에서 20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3일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25도 이상 오르는 곳도 많겠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으로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건강 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5일은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4일보다 4~5도가량 낮아져 평년(14~18도)과 비슷해지겠다. 비가 그친 뒤인 7일부터 일요일인 9일까지는 대륙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고,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지겠다. 중부 내륙 일부 지역의 기온은 영하권으로 떨어지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 내륙과 산지에서는 냉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4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3~12도, 낮 최고기온은 16~23도 분포를 보이겠다. 5일 아침 최저기온은 9~14도, 낮 최고기온은 13~18도 사이로 예상된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건조특보#기상청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