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기획] 경북도, 천마총 발굴 50년 기념사업 '1973, 천마를 깨우다'경북도·문화재청·경주시, 4월부터 다양한 문화행사로 발굴 의미 되새겨, 실물공개 특별전, 미디어아트, 사진공모전 등 천마총과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3.30 15:10
  • 댓글 0
1971년 청와대 주관으로 수립된 '경주관광종합개발계획'에 따라 1973년 문화재관리국(현 문화재청)이 경주 천마총 일대에서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도가 천마총 발굴(1973년) 50년을 맞아 천마총을 재조명하고 신라 문화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1973, 천마를 깨우다' 기념사업을 다음 달부터 12월까지 경주시 등 관계기관과 함께 추진한다.

기념사업의 명칭 '1973, 천마를 깨우다'는 지난해 문화재청 주관으로 진행된 '천마총 발굴 50년 기념사업 명칭·상징(엠블럼)·표어(슬로건) 공모전'을 통해 최종 선정됐다.

천마총 발굴은 1971년 청와대 주관으로 수립된 '경주관광종합개발계획'에 따라 1973년 문화재관리국(현 문화재청)이 미추왕릉지구 발굴조사단(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을 조직해 시행한 국가 주도의 첫 번째 발굴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당시 고총 155호분(천마총)에서 1천500년 전 신라 회화 작품인 천마도 장니(障泥·말다래)를 비롯한 신라 금관(金冠)과 금제 허리띠 등 국보 4점, 보물 6점 등 총 1만1천526점의 중요 유물이 출토되면서, 신라문화의 절정을 보여주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유산으로 인정받고 있다.

50년 기념사업 경북도, 문화재청, 경주시,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박물관이 협력해 12개 행사로 진행된다.

경주 천마총에서 발견된 천마문 장니. [경북도 제공]

주요 행사는 △1973년 발굴 때 참여했던 조사원들의 생생한 발굴 소회를 듣는 좌담회(4월6)를 시작으로 △천마총 발굴 50년 기념 비전선포식(5월4일) △ 2014년 천마총 특별전 이후 약 10년 만에 다시 선보이는 천마도 장니 실물 공개 특별전(5월4일~7월16) △천마총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문화유산 미디어아트(5월4일~6월4) △천마총의 어제와 오늘을 깊이 있게 조명하는 학술대회(10월25~26일) 및 토론회(포럼) 등 학술과 예술 분야를 넘나들며 천마총의 가치를 탐구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연중 펼쳐질 예정이다.행사의 구체적 일정과 내용 등은 천마총 발굴 50년 기념사업 누리집(천마총발굴50년.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천마총은 발굴 이후 고분공원으로 조성되어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는데, 1976년 공개될 때 국내 유일의 내부 관람이 가능한 고분으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천마총#문화재청#경주시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