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24] 경북교육연대 "임종식 경북교육감 직무 정지" 촉구28일 성명서 발표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3.03.29 15:44
  • 댓글 0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경북교육청 제공]]

(포항=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경북교육연대는 28일 법원의 임종식 경북교육감 및 전·현직 간부에 대한 구속 영장 기각에 유감을 표하며 각종 비리에 연루된 임종식 교육감의 직무 정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육연대는 먼저 지난 23일 대구지법 포항지원이 임 교육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자의 다투는 취지 및 방어권 보장 필요성' 등의 이유로 구속 영장을 기각한 데 대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고 직접 증거를 확보하기 쉽지 않은 뇌물수수 사건의 특성을 감안할 때 구속수사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서 이 판단은 아쉽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 "교육감과 교육청의 부정·비리 의혹은 2018년 교육감 당선된 후부터 끊이지 않고 있다" ▲2018년 교육감 선거 관련 금품 제공 의혹 ▲2020년 2월 포항지역에서 교육감 선거 운동을 도운 인물이 유치원 설립에 따른 부지매입 과정에서 3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 ▲2020년 5월 경북도교육청 소속 공무원의 마스크 보관팩 구입 과정 비리 의혹 등을 들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학교 공기청정기 공급 사업 추진 과정에서 108억원 상당의 막대한 예산을 낭비함으로써 공기청청기 공급사업이 부정과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경북교육연대가 6월 8일 임 교육감과 업무 담당 공무원을 형법(직무유기, 횡령,배임) 및 특정법죄자중처벌 등에 관란 법률(국고손실) 위반으로 고발한 사실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북교육청에 대한 도민의 신뢰는 무너졌고 경북교육의 위상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부정부패를 관리 감독할 경북교육행정의 최고책임자인 임종식 교육감은 스스로 부정부패의 사슬에 갇힘으로써 부정부패 관리 감독의 자격을 이미 상실했다"며 "임 교육감은 직무를 정지하고 경북교육청은 환골탈태의 길을 모색해야 하며 경찰과 검찰은 교육감과 관련 공무원의 비리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교육연대#임종식#경북교육감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