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캠퍼스] DGIST-삼성전자, 반도체 인재 양성 '반도체 계약학과'신설반도체 계약학과 도입 및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2024학년도부터 신입생 모집 나서, 장학생으로 선발 된 학생은 전원 삼성전자 입사 기회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3.27 15:33
  • 댓글 0
DGIST-삼성전자, 반도체공학과(계약학과) 신설 협약. [사진제공=DGIST]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DGIST는 삼성전자와 반도체 공정 전문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반도체 계약학과'를 설치한다.

DGIST는 27일 DGIST 대학본부 컨벤션홀에서 삼성전자 남석우․김완표 사장, DGIST 국양 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 및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 등으로 국가의 반도체 관련 경쟁력 확보가 매우 중요한 시기다. 특히, 반도체는 현재 우리나라의 핵심 산업일 뿐 아니라 AI, 자율 주행, 로봇과 같은 미래 산업을 이끌 미래 첨단 산업이다. 이를 위해서 반도체소자의 지속적 집적도 향상과 고성능화가 중요하다.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자의 집적도와 고성능화의 문제를 극복하고 반도체 집적 공정 기술의 발전을 이끌 핵심인재가 절대로 필요한 시점이다. 이 때문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역시 지난해 '범 정부 차원의 반도체 인재 양성 시스템 마련'의 중요성을 피력한 바 있다. 

이에 DGIST는 삼성전자와 협력해 ‘반도체 계약학과’를 도입하고 핵심 인재 양성에 나선다. DGIST의 경우 학·석사 5년제 통합 과정으로 반도체 계약학과를 운영하며, 2024년부터 2028년까지 매년 30명의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인력 육성 상황에 따라 연장도 가능하다. 아울러 학위 수여자 중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삼성전자에 채용된 학생은 반도체 공정 전문 인력으로 양성된다.

이로써 삼성전자와 채용조건형 반도체 관련 학과를 신설해 운영하는 학교는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스텍에 이어 DGIST, GIST, UNIST까지 7개 학교로 늘었다. 

DGIST 국양 총장은 "국내 최고 수준의 DGIST 반도체 연구 및 교육 인프라를 활용하여 현장에서 반도체 기술 혁신을 선도해 나갈 수 있는 글로벌 반도체 전문가로 양성해 나갈 예정이다"며 "나아가 대구시와 DGIST가 반도체 설계부터 분석까지 진행 가능한 ‘D-FAB’ 구축을 위해 협업하고 있는 만큼, DGIST의 반도체 전문가가 지역의 내 경제와 신산업 창출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GIST#삼성전자# 반도체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