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커스화제] 80대 칠곡 할매와 10대 제주 동화작가의 '특별기획전'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3.19 18:53
  • 댓글 0
칠곡할매글꼴 특별 기획전 개막식에서 전이수 작가의 작품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이수 작가는 자신을 작품을 칠곡할매글꼴로 설명한 캔버스를 들고 있다(왼쪽부터 김재욱 칠곡군수, 전이수 작가, 이원순 할머니, 김영분 할머니, 오영훈 제주도지사).

(칠곡=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 칠곡군의 80대 할머니들과 제주의 10대 천재 동화작가가 마련한 특별한 전시회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세대를 뛰어넘어 따뜻한 위로와 사랑을 전하기 위한 '전이수×칠곡할매글꼴 특별기획전'은 지난 16일부터 내달 16일까지 제주시 조천읍 '걸어가는 늑대들' 갤러리에서 '괜찮아'라는 주제로 열린다.

기획전은 16일 열린 개막식을 시작으로 한 달간 전 작가 작품 40여 점을 칠곡할매글꼴로 설명한 캔버스가 나란히 내걸리고 칠곡 할머니들의 인생과 삶, 애완이 녹아있는 시집과 시화 10점을 선보인다.

칠곡할매글꼴은 일제강점기와 가난으로 일흔이 넘어 한글을 깨친 다섯 명의 칠곡 할머니가 수없이 연습한 끝에 제작한 글씨체(5종)로 윤석열 대통령이 보낸 연하장에 쓰일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15세인 전 작가는 2018년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최연소 동화작가로 소개됐으며 동화책 및 에세이집 11권을 출간했다.

개막식은 오영훈 제주지사와 김재욱 칠곡군수를 비롯해 칠곡할매글꼴 주인공 이원순·김영분 할머니와 전 작가 등 100여 명이 함께했다.

개막식을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하자 조회수가 1만 회를 기록할 만큼 높은 관심을 보였다.

칠곡 할머니들은 손자뻘 되는 전 작가를 위해 직접 재배한 농산물로 나물밥을 해주며 정을 나누기도 했다.

전 작가는 동생 우태 군과 대형 캔버스에 칠곡 할머니의 젊은 시절과 현재의 모습을 그리며 굴곡진 삶을 살아온 칠곡 할머니를 위로했다.

전 작가는 "할머니들의 깊은 삶의 흔적이 배어있는 칠곡할매글꼴과 제 그림을 함께 전시할 수 있게 돼 매우 뜻깊다"며 "할머니들의 숨결이 이곳 제주에서도 많은 사람의 가슴에 따뜻한 온기로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영훈 지사와 김재욱 군수는 낙동강 물과 제주도 바닷물을 도자기에 담아 합치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소통과 화합의 메시지를 전했다.

오 지사는 "특별기획전을 통해 10대와 80대가 세대를 넘어 우리가 꿈꾸는 사회의 미래를 더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칠곡과 제주의 시민들이 더 행복해지는 특별한 인연을 계속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 군수는 "그림과 글 작품들이 강렬하면서도 자연스럽게 느껴지는 것은 조화로운 청정 제주의 자연을 닮아서인 것 같다"며 "문체부 법정 문화도시 선정과 칠곡할매글꼴 등의 문화콘텐츠를 또 하나의 성장 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이철우 경북도지사, 정희용 국회의원,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회업회대표를 비롯해 장고의 신 박서진 등의 많은 연예인이 동영상 축사를 보내며 특별기획전을 응원했다.

갤러리 관계자는 "작품을 할머니 글씨체로 설명해서 더 깊은 울림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며 "할머니 시화를 보고 눈물을 흘리시는 분들도 많다"고 전했다.

한편 칠곡군은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문화체육관광부 법정 문화도시 사업의 하나로 관내에서 특별기획전 개최를 검토하고 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칠곡군#할머니#제주#동화작가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