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TP, 경북지역 맞춤형 디지털 전환 '스마트제조 선도기업 현장 간담회' 실시경북테크노파크, 제조기업 요구를 반영한 현장 중심의 산학연 협력 디지털 전환 추진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3.18 08:52
  • 댓글 0
'세아메카닉스' 전경. [사진제공=경북테크노파크]

(경산=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테크노파크(이하 경북TP)는 지난 16일 지역대학 교수단과 함께 제조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경북지역 맞춤형 디지털 전환을 위해 스마트제조 선도기업인 세아메카닉스를 방문하여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경북TP는 지역대학(포항공과대학교(POSTEC), 금오공과대학교, 영남대학교) 교수단과 함께 DX+ 기반 미래 기업 혁신 역량 확보 선도를 위해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DX+(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는 기업이 겪는 경험을 데이터화하고,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 및 운영하여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등 혁신적인 변화를 이루어 기업의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기술이다.

경북의 제조기업들은 기업의 경쟁력 유지와 성장을 위해 DX 기술을 적극 활용하여 업무 효율성 개선 및 매출증대, 고객만족도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이다.

세아메카닉스(경북 구미 소재)는 알루미늄 다이캐스팅(Die-casting) 기술을 기반으로 최고품질의 친환경차 부품과 전자부품을 생산하는 Global No.1 기업으로, DX+에 관심을 갖고 기업 맞춤형 개선을 위해 딥러닝 디지털 실증과제를 수행하며,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 고군분투 하고 있다.

세아메카닉스는 "지속적인 발전을 하기 위해 수행하는 기술개발 및 투자를 기업이 단독으로 진행하는 데는 한계가 존재해 현장문제를 실제 현장에 밀접하게 붙어서 해결해줄 전문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이를 함께 고민해주고자 하는 경북TP 및 교수,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소통을 강화하여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적극 수용하는 것에 대한 기대를 보여주었다.

경북TP는 기업 및 지역대학 교수단과의 이번 현장 간담회를 통해 습득한 아이디어와 노하우를 적극 수용하여 지역기업과 함께 DX+ 기반 전략을 구현할 계획이다. 세아메카닉스에서 얻은 과제 해결사례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학과 기업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관계사 및 관련 기업들과 아이디어를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경북테크노파크 하인성 원장은 "디지털 전환은 전 세계적 추세로, 기업 경쟁력의 핵심요소이며 이를 위해, 경북TP는 산학연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지역의 선도ㆍ강소기업 중심의 차별화 지원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테크노파크#세아메카닉스#디지털#스마트제조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