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김동연, 한일 굴욕회담 비판 "역사에 기록될 외교참사"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3.03.17 14:05
  • 댓글 0
김동연 경기지사. [사진제공=경기도]

(수원=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김동연 경기지사가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국민, 국익, 국격 없는 3무 정상회담"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행보를 비판했다.

김동연 지사는 17일 지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역사에 기록될 외교참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정상 간 만남을 위해 너무나 값비싼 비용을 치렀다. 국민의 자존심, 강제동원 3자 변제안 공식화, 구상권 청구 포기"라고 꼬집으며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또 다른 갈등의 시작’을 만들었다. 가해자인 전범국가의 사과도, 전범기업의 배상도 없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NHK가 "기시다 총리가 회담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과거 양국 간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한국 측에게 요구했고, 독도를 둘러싼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도 비판했다.

김 지사는 "일본 정부 주장대로 독도마저 정상회담 테이블에 올라온 게 사실이라면, 참으로 경악스러운 일이다. 그 순간 자리를 박차고 나올 정도로 중차대한 문제다. 거론 사실 여부를 놓고 양국 정부가 하는 다른 주장에 대한 명확한 사실 규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한일 간 합의를 '미래를 위한 결단'이라고 자찬한 것에 대해선 "미래로 나아가자고 한다. 맞다. 그러나 과거를 다 덮어놓고 미래로 갈 수는 없다. 과거를 잊지 말고, 해결의 실타래를 풀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김대중-오부치 선언'이 아니라 '김종필-오히라 밀약'을 계승한 꼴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므라이스를 극진히 대접받고 국민의 자존심을 내팽개쳤다"고 질타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연#한일정상회담#윤석열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