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광주 북구 야산서 아파트 방화 50대 용의자 숨진 채 발견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3.03.03 15:48
  • 댓글 0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사진=광주 북부경찰서]

(광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남 광주서 결별한 연인의 집에 불을 지른 50대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를 받는 50대 A씨가 이날 오전 북구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 6분쯤 광주 북구 일곡동 아파트 14층 거주지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있다.

불은 거주지 내부와 복도 일부를 태우고 12분 만에 진화됐지만, 주민 8명이 소방대원의 도움을 받아 대피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 3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피해를 입었다.

A씨가 불을 지른 아파트는 A씨와 교제하던 여성이 살던 곳으로 현재는 빈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여성은 결별한 A씨가 자신을 자꾸 찾아오자 최근 다른 곳으로 거처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아파트#방화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