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월드컵 영웅 황희찬, 기부도 '월드클래스'...고향사랑기부제 '최고액' 기탁국가대표 황희찬, 포항에 고향사랑기부금 연간 최고 한도금액인 500만 원 기탁, 학창 시절 보낸 포항 응원하며 '선한 영향력'ⵈ 좋은 인연 이어가고파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2.27 09:18
  • 댓글 0
'월드컵 영웅' 황희찬 선수가 포항스틸러스 시즌 첫 홈경기가 열린 26일 포항시에 고향사랑기부금 최고 한도액 500만 원을 기탁하고, 영상 편지를 통해 포항시에 응원을 전했다. [사진제공=포항시]

(포항=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활약 중인 '월드컵 영웅' 황희찬이 26일 포항시에 고향사랑기부금 최고 한도액인 500만 원을 기탁했다.

포항시는 포항스틸러스 시즌 첫 홈경기가 열린 이날, 황희찬 선수를 대신해 부친 황경원 씨와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활약 중인 누나 황희정 씨가 경기 시작 전 스틸야드에서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황 선수는 초등학교 6학년 때 포항으로 전학해 포항제철중과 포항제철고를 다니며, 전국대회 MVP와 득점왕을 휩쓰는 등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능력을 보이며 학창 시절을 포항에서 보냈다.

현재 영국에 머물고 있는 황희찬 선수는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유년 시절 포항에서 친구들과 함께 운동하던 모습들이 여전히 생생히 기억난다"며 "소중한 추억이 많은 포항의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포항을 응원하며 좋은 인연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세계적인 축구 스타인 황희찬 선수가 포항을 향해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이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부금은 지역발전을 위해 소중히 쓰겠다"라고 말했다.

고향사랑기부제는 주소지를 제외한 지역에 자발적으로 기부하고, 해당 지자체는 기부자에게 세액공제와 지역특산품을 답례로 제공하는 제도다.

지난 21일 포항시청 3층 로비에서 열린 '2023년 포항스틸러스 시즌 예매권 일일 판매행사'에서는 주장 김승대와 백성동·완델손·제카 등 대표 선수들이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를 함께 응원하는 등 스포츠 스타들의 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창단 50주년을 맞아 26일 열린 올해 포항스틸러스 시즌 홈 개막전은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전석이 매진됐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항#황희찬#고향사랑기부제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