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상주시, 백두대간 보호구역 내 '소나무재선충병' 발생...방제에 총력소나무재선충병 방제 대책회의 개최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2.07 10:52
  • 댓글 0
상주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대책회의' 개최. [사진제공=상주시]

(상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 상주시는 지난 27일 경상북도 상주시 화서면 상현리 산26번지에서 잣나무 총 8그루가 재선충병에 감염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 지역은 백두대간 보호지역이다.(완충구역 3m 안)

이에, 2월6일 상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산림청, 경북도, 상주시, 경상북도 산림환경연구원, 임업진흥원 등 5개 관계기관에서 20여명이 참석하여 방제 대책회의를 가졌다.

한편, 상주시는 감염목 발생지점 반경 2km 이내 정밀예찰을 실시 중, 2월2일 발생지점으로부터 약 700m 떨어진 곳에서(화서면 상현리 산5-1번지) 소나무 1본을 추가로 검출했다.

상주시 화서면 상현리에 발생한 재선충병은 기존 발생지인 외서면으로부터 직선거리 13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충북 보은군 장안면 오창리 부근으로부터는 직선거리 17km 정도 떨어져 있어, 아직까지 정확한 발생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지상 정밀예찰과 국립산림과학원의 역학조사를 통해 규명될 것이라고 밝혔다.

상주시는 1월 26일부터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 및 주변 감염우려목에 대하여 방제에 나섰다. 또한, 재선충병 발생지 주변 2km 이내 지역에 대하여는 소나무류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발생지역 및 주변 추가 감염의심목 183본에 대해 검경의뢰 하였으며, 2월 3일에는 상주시에서 운용 중인 산불 임차 헬기의 협조를 받아 항공 예찰을 실시하였다. 산림청 및 인근 시군 합동으로 앞으로도 약 2달간 지속적으로 정밀 예찰하여 재선충병 확산을 막는 등 발생 초기에 신속하게 대처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이 백두대간 보호구역 내확산되지 않도록 초기에 신속하게 대응하여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감염의심목 발견 시 상주시청 산림녹지과로 적극적으로 신고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주시#백두대간#소나무재선충병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