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홍준표 대구시장 "대구시 대중교통 무상 이용 연령 '70세 이상' 추진"6월28일부터 적용, 정년 상향 조정도 검토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3.02.04 18:58
  • 댓글 0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홍준표 시장이 모든 대중교통 무상 이용 연령을 70세 이상으로 상향하는 조례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각종 정년 상향 조정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해 눈길을 끌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지하철 무상이용 연령을 65세로 정한 것은 30여년전의 일이고 그동안 생물학적 나이가 적어도 10년 이상 젊어진 지금 노인 기준연령도 적어도 10년 이상 높혀 잡아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너무 급격한 노인연령 인상은 부작용이 크다고 보고 대구시에서는 작년 연말 조례로 시내버스 무상이용 어르신 연령을 5년 높혀 70세 이상으로 정했고, 70세 이상되는 어르신은 금년 6월 28일부터 시내버스 무상이용을 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조례 실시를 앞두고 그에 맞추어 지하철, 지상철 무상 이용도 똑같이 70세 이상으로 하기로 하고 이를 버스, 지하철, 지상철 등 모든 대중교통에 적용하도록 통합조례로 개정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음 주 시의회에 보고 하고 시의회 논의를 거쳐 금년 6월 28일 버스, 지하철, 지상철 등 모든 대중교통에 이를 적용하기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이게 시대에 맞는 노인복지 정책이 아닐까요? 연금개혁도 이런 방향이 맞는 게 아닐까요?"라며 질문을 던졌다.

또 "그에 부수해서 각종 정년도 상향 조정 하는 게 초고령 사회로 가는 노동력 확보 대책이 아닌가요?"라고도 했다.

한편, 홍 시장은 지난 2일 "어르신 시내버스 무상 이용제도 도입에 맞춰 지하철, 지상철 등 도시철도 이용에서도 현재 65세로 돼 있는 무상 이용 규정을 70세로 상향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상향 조정 검토 이유에 대해 "유엔(UN) 발표 청년기준은 18세부터 65세까지이고, 66세부터 79세까지는 장년, 노인은 80세부터라고 한다. 100세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노인 세대 설정이 긴요하다"고 설명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준표#대구시장#대구시# 대중교통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