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코로나 확진자 재난문자' 3년만에 사라진다행안부, '단순 확진자 수 문자 발송 자제' 지자체에 공문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3.02.03 09:41
  • 댓글 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안내 재난문자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코로나 이후 매일 휴대폰에 울리던 각 지방자치단체의 신규 확진자 통계 재난문자가 3년 만에 사라진다.

행안부는 지난달 18일 전국 시·도에 "단순한 확진자 수는 재난문자로 발송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확진자 수 위주의 재난문자 반복 송출로 이용자가 피로감을 느끼는데다 재난문자의 효과도 떨어질 우려가 있다는 게 행안부의 지적이다. 행안부는 방역조치 관련 변경사항이나 특이사항 등 시급성과 필요성이 높은 내용 위주로 재난문자를 보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재난문자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하면서 지역 확산을 최소화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지자체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확인 가능한 정보인 만큼 재난문자 발송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행안부 집계에 따르면 2020~2022년 3년간 전국 지자체가 발송한 코로나 관련 재난문자는 14만5000여 건에 이른다. 연간 5만 건에 가까운 수치다. 

이에 일부 지자체들은 행안부 권고를 받아들여 확진자 수 재난문자 발송을 중단하고 있다.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따르면 확진자 수를 재난문자로 알리는 기초 지자체는 지난 2일 기준 20곳이지만 차츰 그 수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 경기 연천군, 전북 무주군, 충북 옥천·보은군, 충남 천안시 등 5곳이 확진자 안내 재난문자를 중단했다.  

광역 지자체 중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재난문자로 발송하는 곳은 부산과 제주만 남았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확진자# 재난문자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