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국토부, 오늘부터 '건설노조 불법행위' 현장조사...불법행위 2070건 신고 받아각 지역 경찰청, 공정위 사무소 등과 합동 현장 점검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3.01.25 14:07
  • 댓글 0
국토부 세종청사 전경. [포커스데일리DB]

(세종=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민간기업들로부터 광범위한 피해 신고를 접수한 정부가 직접 건설노조의 불법행위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교통부는 25일부터 문제가 있는 건설현장을 찾아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타워크레인 월례비·노조 전임비 지급 강요 등 불법행위 신고가 접수된 현장 가운데 상황이 심각한 곳부터 확인할 방침이다.

조사는 국토부가 전국 5개 국토관리청에 설치한 건설현장 불법행위 대응 전담팀이 맡는다. 국토부는 각 지역 경찰청, 고용노동부 지청, 공정위원회 지역 사무소와 합동으로 현장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민간 건설 관련 협회를 통해 '건설현장 불법행위 피해사례 실태조사'에 나선 바 있다. 이를 통해 전국 1천494곳 건설현장에서 불법행위 2천70건을 신고 받았다.

국토부와 별도로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별도로 현장점검에 나서 정부의 건설노조 불법행위 조사를 측면 지원한다.

한편 국토부는 건설노조의 금품과 채용 요구를 막기 위해 관련 법 개정 작업을 검토하는 중이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부#건설노조#불법행위#한국토지주택공사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