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항시립교향악단, 새해 첫 공연 '2023 신년음악회' 성료19일, 포항문화예술회관서 '2023 신년음악회' 열려 시민들의 큰 호응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3.01.22 22:29
  • 댓글 0
'신년음악회' 포스터. [포항시 제공]

(포항=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포항시는 19일 포항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계묘년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포항시립교향악단의 '2023 신년음악회'가 성료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포항시립교향악단의 신년음악회는 코로나 19여파로 썰렁했던 객석이 오랜만에 많은 청중들로 채워졌으며, 겨울방학을 맞아 어린 자녀를 동반한 시민들도 제법 눈에 띄었다.

임헌정 예술감독의 지휘로 열린 이날 공연은 1부는 서곡과 유명 협주곡 2곡으로, 2부는 비엔나 풍의 왈츠와 폴카들로 꾸며졌다.

경쾌하고 화려한 분위기를 가진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인기 오페레타 '박쥐'의 서곡으로 공연을 시작해 첼리스트 김지현이 협연한 막스 브루흐의 '콜 니드라이'는 첼로 특유의 깊이 있고 온화한 특성을 잘 뿜어내어 갈채를 받았다.

이어 피사 콩쿠르 등 여러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기타리스트 박지형이 스페인 작곡가 호아킨 로드리고의 아란후에스를 시립교향악단과 협주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공연2부에서는 요한 슈트라우스2세의 '황제왈츠', '천둥과 번개 폴카'와 요제프 슈트라우스의 '대장간 폴카'와 '걱정없이' 폴카가 연주됐다.

마지막 곡인 '걱정없이 폴카'가 연주될 때는 신이 난 청중들이 박자에 맞추어 박수를 치며 즐거워했다.

신대섭 포항시 문화예술과장은 "시립교향악단의 첫 공연인 신년음악회로 포항시민들에게 즐거운 시간이 되었기를 바라며, 올 한해 더 좋은 정기연주회와 기획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니 시민들의 관심과 애정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항#포항시립교향악단#2023신년음악회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