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영남대 출신 손준호 "꿈의 무대 월드컵에서 많이 배워…브라질 이길 것"조별리그 최종전 후, 영남대 축구부 최종범 감독과 주고받은 메시지 통해 자신감, 영남대 체육학부 11학번, U리그 우승컵 들어올리며 영남대 축구부 전성기 이끌어, 일찌감치 K리그 진출해 맹활약 … 해외 프로팀 러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2.12.05 13:02
  • 댓글 0
영남대학교 축구부 학생들이 모교 선배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손준호 선수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제공=영남대]

(경산=포커스데일리) "꿈에 그리던 월드컵 무대에 서게 돼 많이 배우고,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브라질을 이겨 8강에 가겠습니다! 응원 부탁드립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국가대표 손준호(30, 영남대 체육학부 11학번) 선수가 16강전을 앞두고 우승 후보 브라질을 꺾고 8강에 가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손준호 선수가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 직후, 영남대 축구부 최종범 감독과 주고받은 메시지에서 보여준 자신감이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로 뛰고 있는 손준호 선수는 영남대학교 축구부 출신이다. 손준호 선수는 지난 12월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루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역전승에 발판을 놓는 활약을 펼쳤다.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해야만 하는 이날 경기에서 손준호는 1:1 동점 상황이던 경기 후반 36분 교체 출전해, 특유의 활동량과 커버 플레이로 후반 추가시간 대한민국 대표팀의 기적같은 역전극을 연출하는데 힘을 보탰다.

손준호 선수는 중·고교와 대학 시절 일찌감치 대한민국 최고 미드필더로서의 역량을 인정받았다. 2007년 포항제철중학교 시절, 추계연맹전에서 포항제철중을 우승에 올려놓으며 MVP를 받았고, 중학선발팀에서도 활약해 국제대회에서 득점왕에 오르며 2008년 대한축구협회 ‘최우수 중학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고등학교 시절에도 2010년 포항제철고의 백록기 우승을 이끌며 대회 MVP를 차지했다.

2011년 영남대학교 축구부로 진학한 손준호 선수는 기량을 더욱 끌어올리며 명장 김병수 전 감독과 함께 영남대 축구부의 전성기를 이끈다. 대학 3학년 시절 ‘2013 카페베네 U리그 대학선수권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영남대를 대학 최강자 자리에 올려놓았다. 당시 대회에서 영남대 축구부의 우승은 비수도권 대학 축구부의 첫 우승이었다. 이 대회 최우수선수상도 손준호 선수였다.

2014년 손준호 선수는 대학 3학년을 마치고 K리그 축구 명가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했으며, 2018년 전북 현대로 이적해 프로 리그에서의 활약을 이어간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 축구 국가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잇따른 K리그와 국제무대에서의 활약으로 해외 프로축구팀의 러브콜이 이어진 끝에, 2021년 중국 슈퍼리그 산둥 타이산 FC로 이적해 미드필더로 활약하고 있다. 당시 손준호 선수의 이적으로 영남대는 연대기여금(프로 구단에서 해외로 이적할 때 발생하는 이적료의 일부를 선수 육성에 기여한 구단 및 각급 학교로 지급되는 금액) 약 1억 원을 지원받아 축구부 육성지원금으로 활용하고 있다.

6일 브라질과의 16강전을 앞두고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는 손준호 선수는 최종범 영남대 축구부 감독을 통해 모교 후배들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손준호 선수는 “영남대에서 목표를 세우고 꿈을 키웠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대학 시절을 그 누구보다 열심히 보냈다. 꿈을 갖고, 스스로를 믿고 최선을 다했기에 이번 16강 진출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영남대 후배 여러분들도 자기 자신을 믿고 꿈을 향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최외출 영남대 총장은 “최근 영남대 건축학부 학생들이 국제 건축 공모전에서 하버드대학교 출신을 누르고 1위를 하는 등 개교 75주년을 맞아 다양한 분야에서 천마인들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우리 대학의 인재들이 영남대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하고, 변모하는 영남대의 위상에 걸맞은 국위선양을 하고 있는 모습에 기쁘기 그지없다. 손준호 동문이 건강을 잘 지키면서 월드컵 신화를 남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 모든 천마인의 마음을 모아 응원한다”고 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남대#손준호#카타르월드컵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