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비락공장서 근로자 사망사고… 노동부, '중대재해처벌법' 조사사망사고 발생 식품제조업체, 엄정한 수사로 안전관리체계의 현장 작동 여부 집중 확인할 예정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2.12.05 09:50
  • 댓글 0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전경. [포커스데일리DB]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비락의 대구공장에서 노동자 사망 사고가 발생, 노동당국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대구시 달성군에 있는 비락 대구공장에서 60대 노동자 A씨가 리프트 설비에 몸이 끼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A씨는 납품 후 입고된 우유 박스를 세척실로 옮기기 위한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된다. 세척실로 이송하는 리프트 설비에서 우유 박스를 옮기다가 아래로 떨어져 리프트 설비에 몸이 끼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구조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을 거뒀다.

비락은 상시 근로자는 50인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노동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며 업체 측의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김규석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은 "이제는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라 그동안 구축한 안전보건관리체계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지는지 여부를 경영책임자(CEO)가 안전보건관리 전담조직 등을 통해 직접 챙겨야할 때이다. 특히 상반기에 점검한 결과에 따라 필요한 개선조치가 충분히 이루어졌는지 이번 하반기 점검을 통해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CEO가 이러한 노력에 최선을 다한다면, 최소한 CEO가 책임질 사망사고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며, 설령 발생하더라도 그 노력 자체가 면책의 기준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비락공장#중대재해처벌법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