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날강두' 호날두 "한국주민증 나왔다"...인터넷 밈놀이 나와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12.03 10:53
  • 댓글 0
[사진=인터넷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한국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일조(?)한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디지털에서 놀이 대상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3일 열린 한국과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후반 20분 교체돼 물러나 한 해설위원이 “호날두가 더 뛰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할 정도로 제 몫을 못했다.

전반에 터진 김영권의 동점골은 호날두의 등을 맞고 굴절된 공에서 이어졌다. 호날두가 어시스트를 했다는 표현이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이름값을 못한 호날두가 도리어 한국의 승리에 결정적 도움이 됐다는 의미를 담은 ‘밈’이 만들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한국 대표팀의 단체 사진에 호날두를 합성했다. 호날두가 사실상 한국의 편이었다고 비꼰 사진이다. 호날두의 얼굴을 합성한 주민등록증 사진도 퍼졌다. 호날두(號捺頭)의 한자 이름까지 명명했다.

일본의 축구 사이트에서 경기 평점을 매긴 사진에 호날두를 한국 팀으로 바꾼 사진도 돌고 있다. 역시 합성 사진이다. 

호날두는 유벤투스에서 뛰던 2019년 7월 K리그 올스타와 친선경기를 치르기 위해 방한해 단 1분도 경기에 나서지 않아 한국 팬들의 원성을 샀다. 경기장을 찾은 어린이 팬은 울먹이며 돌아가기도 했다. 이때 호날두에게는 ‘날강두’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호날두#한국주민증#인터넷밈놀이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