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서울시 "재개발 후보지 신축빌라 분양사기 주의하세요"신속통합 재개발 후보지 자치구 추천 52개소, 투기방지 본격 가동, "분양권 받을 수 있는 권리산정기준일 확인 필수"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12.03 10:31
  • 댓글 0
서울시청 전경. [서울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서울시가 신속통합기획 주택재개발사업에 따른 투기 세력 유입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30일 마감한 신속통합기획 주택재개발사업(2차) 후보지 자치구 추천 결과, 서울 시내 19개 자치구에서 총 52개 구역이 신청됐다고 밝혔다.

신속통합기획 주택재개발사업은 민간 주도 재개발·재건축의 초기 단계부터 시가 개입해 사업성과 공공성이 결합한 정비계획안을 짜고 신속한 사업 추진을 지원하는 제도다.

시는 후보지 선정을 앞두고 투기 세력 유입을 막고 위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3대 투기 방지 대책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우선 분양권을 늘리기 위한 '지분 쪼개기'를 막기 위해  권리산정 기준일이 고시됐다.

권리산정 기준일은 재개발 등 정비사업에서 분양받을 권리로, 입주권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이 된다.

권리산정 기준일 다음날까지 소유권이 확보되지 않은 주택은 입주권이 없으면 현금청산 대상이 된다.

권리산정 기준일은 2021년 이전 공모 공고로 선정된 구역은 공모 공고일,  2022년 이후 공모 공고로 선정되는 구역은 일률적으로 올해 1월 28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재개발 사업이 추진 중인 구역에서 신축빌라(다세대 주택)를 살지 고려하는 수요자는 권리산정기준일 전 세대별 소유권이 확보돼 있는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서울시는 또 정비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곳에서 다세대 주택을 신축해 세대 수를 늘린 후 '재개발이 추진 중이니 매입하면 분양권이 나온다'는 식으로 매수를 유도하는 홍보는 분양사기일 가능성이 크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갭투자(시세 차익 투자) 등 투기 목적의 거래를 방지하기 위해 후보지뿐 아니라 공모에서 선정되지 않은 구역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이 되면 일정 규모 이상의 주택·상가·토지 등을 거래할 때는 해당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실거주 목적 외 거래는 할 수 없고 허가를 받은 사람은 일정 기간 허가받은 목적으로만 이용해야 한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추천된 구역을 대상으로 투기 세력에서 원주민을 보호하고 선의의 피해자 발생을 막기 위해 강력하고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hs@gmail.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재개발후보지#신축빌라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