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커스화제] "대구시가 청년 탈모 치료 지원하자" 대구시의원 조례 발의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2.12.03 08:44
  • 댓글 0
대구시의회 김태우 의원. [사진제공=대구시의회]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지난 대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일명 '소확행' 공약으로 제시해 화제가 됐던 탈모치료 지원 정책을 대구시의회가 광역단체 중 처음으로 제도적 장치 마련에 나섰다.

1일 대구시의회에 따르면 김태우 시의원(국민의힘·수성구5)은 '대구시 청년 탈모 치료 지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에 따라 문화복지위원회가 16일 해당 조례안을 심사한다.

김 시의원은 "최근 환경변화 및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청년 탈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탈모 치료에 대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청년이 탈모로 인한 고통에서 벗어나 사회구성원으로서 역량을 발휘하고 활기찬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틈새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함"이라고 제안 설명했다.

조례안에는 '대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의료기관으로부터 탈모 진단을 받은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이 지원 사업에 신청할 경우 대구시가 치료 바우처를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바우처는 경구용 치료제 구매를 위해 신청자가 부담한 금액의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청년 탈모는 대선 공약으로 등장할 만큼 관심이 높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전국 탈모 환자는 2017년 21만5천25명에서 지난해 24만2천960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기준 탈모 환자 절반가량(49.6%)이 39세 이하다.

올해 만 37세로 제9대 대구시의회에서 가장 젊은 김 시의원은 주변에 탈모로 고통받는 젊은이를 직접 보고 조례안을 발의하게 됐다"며 "젊은이가 사회생활을 하는 데 있어 탈모로 인해 더욱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고 판단해 청년문제로 접근했다"고 말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의회#청년#탈모치료#김태우의원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