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캠퍼스] 구미대, '2022 GMU 캡스톤디자인 및 창업경진대회' 개최창의적 아이디어 풍성, 총 54개 작품 열띤 경합, 캡스톤디자인 '대상' - 제스처 인식하는 AI 드론제어 (AI전자공학전공), 창업 '대상' - IoT를 적용한 전동 킥보드 헬멧 보관함 (스마트경영과)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2.12.02 20:32
  • 댓글 0
‘2022 GMU 캡스톤디자인 및 창업경진대회’ 수상자 단체사진. [사진제공=구미대]

(구미=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구미대학는 1~2일 양일간 교내 긍지관 강당에서 '2022 GMU 캡스톤디자인 및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올해 경진대회에는 총 54개 팀(작품)이 참가해 참신하고 독특한 아이디어들로 열띤 경합을 벌였다. 캡스톤디자인에 47개 팀, 창업 아이템에 7개 팀이 각각 출품했다.

캡스톤디자인에서는 복잡한 조종기 대신 제스처(손장갑 센서)를 통해 드론을 제어하는 작품으로, 전자통신컴퓨터공학부 AI전자공학전공 ‘AI 드론 첼린저’ 팀(권희찬 외 2명, 지도교수 조재한)의 ‘제스처를 인식하는 AI 드론제어’ 작품이 영예의 대상을 안았다.

이 작품은 급격히 팽창하고 있는 드론산업에 있어 저렴한 비용과 적용의 편리성, 대량 생산이 용이하다는 특장점으로 다양한 산업에 접목이 가능하다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응용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으로 무선통신장비를 제조하는 휴마스콧과 협업한 작품이다.

창업 아이템에서는 스마트경영과 '씽크박스'팀(오영은 외 7명, 지도교수 이창원)이 출품한 'IoT를 적용한 전동 킥보드 헬멧 보관함'이 대상을 차지했다.

이 작품은 헬멧 보관함을 킥 보드에 설치하고 IoT(사물인터넷)를 접목한 APP(앱)으로 보관함 개폐와 헬멧 착용(센서 부착) 후 킥 보드가 운행되도록 하는 아이디어를 제품화한 것이다.

전자부품 회사인 와인앤와이에서 기술자문을 맡고 차량 부품을 제조하는 삼원하이테크에서 시제품을 제작했다.

이외 캡스톤디자인 금상에 비주얼게임컨텐츠스쿨 ‘우파루파’ 팀의 ‘BUSTED 보드게임’을 비롯 은상 2개 팀, 동상 6개 팀, 장려상 10개 팀이 입상했다.

창업 아이템에서는 의료뷰티맞춤화장품과 ‘미올&코’ 팀의 ‘스틱 크림팩’이 금상에 올랐고 은상 2개 팀, 동상 3개 팀이 시상대에 올랐다.

시상식에서 대상 2개 팀에 상장과 상금 50만원, 금상 2개 팀에 상장과 상금 40만원이 각각 전달됐고 그외 입상자들에게도 상장과 상금이 주어졌다.

창업 아이템에서 대상을 수상한 스마트경영과 1학년 오영은 학생은 “전공수업에서 배운 지식을 응용하고 지도교수님과 팀원들의 아이디어를 접목해 만든 작품이 대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하고 “시제품이 나오기까지 적극적으로 도와주신 ㈜와인앤와이와 ㈜삼원하이테크 대표님께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캡스톤 디자인(capstone design)은 ‘창의적 종합 설계’라는 의미로 산업체와 연계해 문제 해결을 위한 창의적 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 과정이다.

배장근 구미대 LINC3.0 사업단장은 "올해 경진대회는 학생들의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쏟아져 나오면서 작품의 수준이 매우 높아졌고 산업화 실효성도 향상된 특징이 있다”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캡스톤디자인 작품 활동을 적극 지원해 청년 창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의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대#캡스톤디자인#창업경진대회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