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12월부터 내년 3월까지수송·생활 등 5개 분야 22개 과제 추진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2.11.29 11:26
  • 댓글 0
대구광역시 산격청사. [대구시 제공]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시가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집중 발생하는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시민건강 보호를 위해 평상시보다 한층 강화된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시행하는 집중 관리대책이다.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에 따르면, 대구시 자체 미세먼지 배출원은 수송 40%, 도로재비산먼지 19%, 산업 18%, 건설공사장 13% 등으로 분석되고 있어 대구시는 배출원별 저감대책을 펼쳐왔다.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효과, 코로나19의 영향, 국외 미세먼지 유입의 감소, 우호적인 기상여건 등에 따라 미세먼지 상황은 개선되고 있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에서 2019년 22㎍/㎥, 2021년 17㎍/㎥으로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10월 말까지 15㎍/㎥을 기록하고 있다.

제4차 계절관리제 기간에는 △수송 △산업·발전 △생활 △시민 건강보호 △정보제공 등 5개 분야 22개 이행과제를 집중 추진하게 된다.

수송 분야에서는 대구시 미세먼지 배출원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이 계절관리제 기간 수도권 이외 지역으로는 처음으로 시행된다.

산업·발전 분야에서는 첨단감시 시스템(드론, 이동측정차량)과 민간 점검원을 투입해 내년 3월까지 대기오염 불법행위를 집중 감시하고, 공공기관 실내 난방온도를 17℃ 이하로 제한한다.

생활 분야에서는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를 위해 분진흡입차량 등 미세먼지 제거차량 103대를 매일 운행하고, 공동주택 등 시민생활공간 41개소를 찾아가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찾아가는 숨서비스'를 운영한다.

시민 건강보호 분야에서는 지하역사, 공항, 철도 시설 등에 습식청소, 공기청정기·환기시설 가동을 강화해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어린이집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 320개소를 대상으로 실내공기질을 집중점검한다.

정보제공 분야에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어린이집, 학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4천100여 개소에 당일 미세먼지 '나쁨' 알림문자를 전송하는 현행 방식을 개선해 내년부터는 전일 17시에 '나쁨' 알림문자를 전송함으로써 고농도 미세먼지에 사전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성주현 대구시 기후대기과장은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질 개선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발생 단계부터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미세먼지#계절관리제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