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정부·화물연대' 첫 협상 결렬…30일 두 번째 협상"대화 진전 어렵다", 안전운임제 입장차만 확인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11.28 17:02
  • 댓글 0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포항지부가 총파업에 들어간 지 나흘째인 27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포항철강산업단지에 화물차량들이 운행을 멈춘 채 서 있다. [포항시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정부와 화물연대가 총파업 닷새만에 첫 교섭에 나섰지만 결국 결렬,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다만 오는 30일 두번째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28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부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와의 협상은 시작한 지 1시간 50분 만에 끝났다.

정부 측에서는 어명소 국토부 2차관과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 화물연대에서는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어명소 2차관은 “컨테이너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품목에 대해서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고, 그 이외의 품목 확대는 수용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경기가 어렵고 피해가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조속한 복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품목 확대를 요구하며 양측 대화는 평행선을 달렸다.

화물연대는 “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각 요구안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으나 국토부는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답변만 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도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화물연대와 같은 이야기를 계속 했고 차관은 더 이상 이야기에 변화나 진전이 있기가 어렵다고 하고 그만하자고 하고 나온 상태"라고 밝혔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 발동이라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들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9일 화물연대의 파업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할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화물연대#총파업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