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덕수 총리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부산·대구까지 확대"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11.25 15:02
  • 댓글 0
한덕수 총리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부산·대구까지 확대" [사진제공=도로공사]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한덕수 총리가 25일 "이번 4차 계절관리제부터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의무지역을 기존 수도권에 이어 부산·대구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열린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에서 "이번 4차 '계절관리제' 대책은 초미세먼지와 그 생성물질 배출량을 지난해보다 1~10% 더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간 우리나라 초미세먼지는 2015년 26㎍/㎥에서 지난해엔 18㎍/㎥ 까지 개선이 이뤄졌다.

정부 방침에 따라 대구시는 다음달 1일부터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12월~3월) 동안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 제한기간은 오는 12월 1일부터 이듬해 3월 31일까지 4개월간 토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이다.

5등급 차량은 2005년 이전 배출허용기준(유로1~유로3) 적용 경유차 및 1987년 이전 배출허용기준 적용 휘발유·LPG차다. 전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중 저공해 미조치 차량 76만3천733대(2022년 10월)가 제한대상이다. 다만 긴급차량, 경찰·소방·군용 등 특수공용목적 차량, 장애인 표지 발급 차량, 국가유공자 보철용 차량은 제외된다.

한 총리는 또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예보를 강화하겠다"며 "기존 12시간 전에 예보하던 것을 36시간 전에 함으로써 국민의 일상생활에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정부도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형사업장, 석탄발전, 건설현장, 항만선박 등 주요 핵심 배출원의 부문별 감축 관리도 강화한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후경유차#부산#대구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