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지역, 5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전국에서 가장 많아정희용 의원 "노후화 심각, 개보수 시급히 이뤄져야"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2.09.27 10:24
  • 댓글 0
태풍 '힌남노'가 관통하면서 포항 지역의 하천이 범람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북소방본부] 

(안동=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경북에서 50년 이상 노후화 정도가 심각한 수리시설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 수리시설은 집중호우, 태풍, 지진 등 각종 자연 재난으로부터 취약한 만큼 개보수 작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17개 지자체별 노후 수리시설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에 분포된 노후화가 심각한 수리시설 2만 6517개 중 28.9%(7673개)가 경북에 집중됐다. 

그 뒤를 경남 17.7%(4686개)과 전남 14.4%(3826개), 전북 11.1%(2955개), 강원 7%(1843개) 등이 이었다.

경북의 수리시설은 저수지 5388개소, 양수장 2153개소, 배수장 150개소, 양배수장 7개소, 취입보 9540개소 등 총 1만 7238개소에 이른다.

이는 전국 7만 5228개소 대비 22.9%로 가장 많은 수리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5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은 경북이 44.5%로 가장 많았으며, 울산(43.3%), 대구(43.2%), 광주(40.3%), 부산(38.6%) 순으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 5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은 2만 6517개소로 파악됐다.

또 30년 이상 노후 수리시설은 전국적으로 4만 3624개소가 분포된 가운데 경북이 26.2%(1만 1431개)로 가장 많은 비율을 보였다.

그다음으로는 경남 16.4%(7,170개), 전남 13.2%(5,763개), 전북 10.1%(4,385개), 강원 9.6%(4,182개) 순으로 나타났다.

정희용 의원은 “노후 수리시설은 재난·재해로부터 사고 위험성 높고, 농업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주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개보수가 시급하게 이뤄져야한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노후 수리시설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재해위험을 사전 탐지하고, 수문을 원격으로 가동할 수 있는 ICT를 기반으로 하는 선진화된 수리시설 관리 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노후수리시설#정희용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