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추경호 "가계부채 굉장히 심각…부채 증가 속도 OECD 6배"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2.09.26 09:09
  • 댓글 0
추경호 경제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사진제공=기재부]

(서울=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가계부채 문제가 굉장히 심각하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물가를 잡고 환율을 안정시키려면 금리를 인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경기와 대출자에 대한 부담이 커지는 문제도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금리 인상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이 두 가지를 어떻게 조화시켜 나가느냐에 심각한 고민 지점이 있다"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많은 고심을 하며 결정하리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금리 인상에 따른 부작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추 부총리는 "미국과의 금리 격차가 너무 커지면 외환시장과 금융시장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그것을 가파르게 쫓자니 가계부채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여러 대출자가 금리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국내 가계 부채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도 했다. 추 부총리는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세계 최고 수준이고, 부채 증가속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6배에 달한다"라고 우려했다.

다만 그는 "금리 인상 속도나 수준 등은 중앙은행의 고유 권한이고, 환율이나 내외 금리차, 가계부채, 경기 등 복합적 변수 속에서 복잡한 방정식을 잘 풀어가리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늦어도 10월에는 물가가 정점을 찍을 것이란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추 부총리는 "국제유가나 국제 원자재 가격이 하향 주세를 나타내고 있고, 장마나 태풍을 거치며 농산물 가격도 안정될 듯 하다"며 "환율 급등에 따른 물가 부담이 다소 있지만 큰 흐름으로 보면 그렇게 전망한다"라고 주장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가계부채#OECD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