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이정선 광주교육감 "대구와 광주의 빛고을 역사교육' 추진옛 대구감옥터 참배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2.09.23 09:18
  • 댓글 0
이정선 교육감이 한말 호남의병장들이 순국한 옛 대구감옥 터를 찾아 헌화, 참배하고 있다. [사진=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이정선 광주교육감이 호남의병장들이 순국한 옛 대구감옥 터를 찾아 참배하고 "대구와 광주의 빛고을 역사교육'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광주시교육청은 이 교육감이 한말 호남의병장들이 순국한 옛 대구감옥 터를 찾아 헌화, 참배했다고 22일 밝혔다.

대구감옥은 일제 침탈이 본격화한 1910년대 심남일, 안규홍 등 호남의병 43명이 사형을 당한 역사적 현장이며 광주 3·1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 주요 인사 151명이 수감됐던 곳이다.

이 교육감은 삼덕교회 입구에 설치된 대구형무소 상징 조형물 앞에서 순국 의병장과 항일독립운동가들을 기리며 헌화하고 묵념했다.

이 교육감은 "한말 의병과 3·1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의 항일 애국지사들이 숨지거나 모진 고초를 겪은 역사 현장을 이제야 참배하게 돼 만시지탄을 금할 수 없다"며 "앞으로 학생과 교직원의 역사 직무연수 현장으로 자주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교육청과 대구교육청이 협력해 달구벌과 빛고을의 역사교육 협력방안인 이른바 '달빛 역사동맹'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시교육청은 대구의 2·28 학생운동, 국채보상운동과 광주학생독립운동, 5·18민주화운동을 상호 연계하는 현장 직무연수 프로그램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교육청은 오는 11월 남도지역 항일운동과 인연이 있는 대구·경북지역 역사현장을 답사하는 교원 역사 직무연수를 실시하고 점차 양 지역의 학생 교류도 병행할 계획이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선#광주교육감#대구#광주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