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강원 춘천 돼지농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잇따라…방역당국 '긴장'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2.09.22 10:49
  • 댓글 0
충남도와 청양군이 합동으로 청양 백세공원에서 실시한 가상 방역훈련 모습. [충남도 제공]

(춘천=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춘천시 내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잇따라 발생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강원도 안에서 ASF가 발생한 양돈농장은 총 11곳으로 늘었다.

도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20일 춘천 동산면의 한 양돈농장에서 ASF가 추가로 발생했다.

19일 ASF가 발생한 농장의 반경 10㎞ 내 모든 농장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하던 중 5.3㎞ 거리에 있는 해당 농장에서 ASF를 추가로 확인했다고 방역 당국은 전했다.

이 농장은 A법인 소유로, 돼지 6584마리를 기르고 있다.

A법인은 춘천 외에도 원주, 강릉, 횡성 등 강원도에서 농장 4곳을 추가로 운영하면서 양돈 총 6만3000여 마리를 사육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규모로 농장을 운영해 역학 관련 농장이 105곳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이들 농장에 긴급 이동 제한을 조치하고, 임상·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농장 안과 밖을 집중적으로 소독하는 한편, ASF가 발생한 춘천 농장 돼지들을 긴급 살처분하고 매몰 작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양돈농가#아프리카돼지열병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