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600년 왕실 원불, 흑석사의 국보 목조아미타불좌상"국립중앙박물관에서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및 복장유물’ 가치를 조명하는 학술대회 열려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2.09.20 09:46
  • 댓글 0
국립중앙박물관 흑석사 학술대회 장면. [사진제공=영주시]

(영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1993년 국보로 지정된 영주 흑석사 목조아미타불좌상과 복장유물을 가치를 조명하는 학술대회가 지난 17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국미술사연구소·한국불교미술사학회(소장 문명대) 주관으로 열렸다.

경북 영주시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조선 세조 4년(1458) 왕실 발원으로 조성된 목조불상으로 조선 초기 목조불상의 양식을 잘 보여줄 뿐 아니라 1992년에 다량의 복장유물이 발견돼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복장유물을 통해 효령대군과 태종의 후궁 등 왕실 인물을 포함해 총 297명의 시주자 이름이 확인되고 불상 조성에 참여한 화원과 장인들의 이름까지 밝혀져 사료적 가치도 매우 높다.

이번 학술대회는 현재까지 보고된 불상의 복장유물 사례가 약 20여구 정도밖에 되지 않은 만큼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과 복장유물에 대해 다방면으로 폭넓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마련된 자리이다.

이날 흑석사 회주 기연 스님의 치사와 동국대 김창균 교수의 축사로 학술대회의 문을 열었다.

흑석사 목조아미타불좌상의 종합적 연구(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라는 주제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흑석사 목조아미타불좌상과 티벳식 명양식 불상과의 비교 연구(강삼혜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관),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의 복장 연구(고승희 동국대 교수), 흑석사 복장전적의 미술사적 고찰(주수완 우석대 교수) 등 각 분야별 분석과 연구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영주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가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과 복장유물이 가진 역사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시에서는 현재 불상과 복장유물의 원형 보존을 위한 인문학적·보존과학적 현상기록과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심화연구를 지속하기 위한 기초 데이터를 축적해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영주시#흑석사#목조아미타여래좌상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