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포토] '천년 고찰' 김천 직지사에 21만 송이 꽃무릇 만개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2.09.17 09:59
  • 댓글 0
16일 김천시 직지사에 선홍빛 꽃무릇이 만개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김천시는 직지사 입구부터 만세교까지 좌우 산책로에 꽃무릇 21만 본을 식재, 매년 9월경이면 꽃무릇이 만개해 이 일대는 붉은 융단을 깔아놓은 듯한 장관을 이룬다. [김천시제공]

 

(김천=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천년 고찰'인 경북 김천시 직지사의 산책로에 16일 선홍빛 꽃무릇이 만개했다.

꽃무릇은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식물로 정식 명칭은 '석산'이다. 꽃과 잎이 다른 시기에 피기 때문에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다.

이 꽃은 절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뿌리에 방부제 성분이 함유돼 있어 탱화를 그리거나 단청을 할 때 찧어서 바르면 좀이 슬거나 색이 바래지 않는다고 한다.

김천시는 2019년 직지사 입구부터 만세교까지 산책로에 꽃무릇 21만 포기를 식재했다. 매년 9월이면 이 일대가 붉은 융단을 깔아놓은 듯한 장관을 연출한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천#직지사#꽃무릇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